금거래소 인수한 ‘한컴’…블록체인 신사업 확대

한컴위드, 금거래소 선학골드유 지분 인수
블록체인 접목한 금거래 신사업 모색 전망

블록체인 솔루션 등을 제공 중인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 한컴위드가 금 거래소인 선학골드유를 인수하면서 금과 블록체인을 접목한 새로운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컴위드는 블록체인·PKI 공인인증·FIDO 생체인증·통합 키 관리·데이터 암호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안 솔루션 기업이다. 선학골드유의 신임 대표직은 김기영 한컴위드 전무가 맡는다.

관련 업계에서는 한컴위드가 금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새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블록체인의 대표 기술은 위변조가 어려운 분산원장이다. 이 기술을 통해 금의 진위여부나 원산지 추적 등을 제공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2018년 한국금거래소를 인수한 아이티센은 올해 3월부터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금 중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시세에 따라 디지털화된 금을 사고팔 수 있는 ‘센골드’라는 앱을 서비스 중이다.

한컴위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의지도 강하다. 이 회사는 블록체인 기반 퀵서비스 플랫폼 ‘말랑말랑 아니벌써’를 출시한 바 있다.

‘말랑말랑 아니벌써’는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를 기반으로 퀵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사용료와 수수료를 제외한 출근비, 선이자제공비 등이 없다.

한컴 관계자는 선학골드유 인수를 통한 블록체인 사업 계획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