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비상장 주식거래 투명성 높인다

벤처·스타트업 거래 플랫폼 코스콤 ‘비마이유니콘’
위변조 어려운 블록체인 주식 확인·주주 명부 관리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비상장사의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 나왔다. 위변조가 어려운 블록체인의 특성을 활용해 주식 보유 여부 확인과 주주 명부 관리 등을 보다 빠르고 투명하게 처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증권전산 전문회사 코스콤은 비상장주식 거래 서비스 플랫폼 ‘비마이유니콘’을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비마이유니콘은 블록체인을 통해 비상장주식 거래·주주 명부 관리 등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원스톱 플랫폼이다.

중소·벤처기업들은 비마이유니콘을 통해 자금 조달이 필요할 때 비상장 주식거래를 할 수 있다. 전문 투자자나 벤처기업 종사자들이 보유한 비상장 주식과 주식 지분의 거래도 지원한다. 코스콤은 이를 통해 기업성장 목적 자금 조달로 스타트업 일자리를 늘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비마이유니콘은 별도 증권계좌를 만들지 않고도 주식 거래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매수하려는 주식을 매도자가 실제로 보유하고 있는지를 확인해주고, 거래 의사를 물을 수 있도록 채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거래를 협의한 뒤엔 온라인 양수도계약서로 전자서명을 하고 에스크로로 결제한다. 양수도계약서와 에스크로 서비스는 각각 법률 IT 기업 아미쿠스렉스와 하나은행이 지원한다. 그 다음엔 매수자 명의로 주주 명부를 갱신한다. 이 같은 비상장 주식 거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다.

코스콤은 비마이유니콘 초기 참여 기업에 신용 평가와 매매계약서 작성을 비롯한 법률 IT 서비스를 무료 제공할 계획이다. 또 일부 참여 기업에 코스콤 보유 시설과 공간을 제공한다. 하반기엔 우수기업을 선정해 지분 투자를 검토할 전망이다.

4월 1일을 기준으로 비마이유니콘 거래 등록을 맞춘 기업은 약 20곳이다. 핀테크 관련 빅데이터·인공지능·IT 개발·제조·서비스·게임 개발 등으로 분야 역시 다양하다. 코스콤은 잠재력있는 벤처·스타트업을 중심으로 가입을 확대해 원활한 자금 조달과 비상장 주식 거래 활성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