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화진흥원, 블록체인 등 테스트베드 제공

세계 최초 테라급 백본망 고도화
100Gbps급 테스트베드 환경 제공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블록체인 등 공통플랫폼 기반 기술 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는 NIA가 진행하는 세계 최초 ‘테라급 자율지능형 연구개발·선도시험망’ 구축을 통한 네트워크 고도화의 일환이다.

NIA는 ‘자율지능형 연구개발·선도시험망(코렌·KOREN)’의 국내망 구축‧운영 사업자를 주식회사 케이티(KT)로 선정하고, KOREN을 2023년까지 최첨단 네트워크로 고도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능정보사회 정부정책에 적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사업을 통해 NIA는 세계 최초로 1.2T(테라)급 대역폭으로 백본망을 고도화하고 가입기관에게 최대 100Gbps급 연구·시험을 위한 네트워크 환경을 무료 제공한다. 이를 통해 ‘초연결 지능형 연구개발망’이라는 이름으로 KOREN을 세계 최고수준 자율지능형 연구개발과 선도시험망으로 탈바꿈한다는 방침이다.


또 NIA는 뉴노멀 사회의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실감콘텐츠(AR/VR) 등 트래픽 폭증과 신기술 확산을 대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일환으로 NIA는 공통플랫폼 기반 기술 실증환경과 재난안전·특수목적의 범국가적 테스트베드 환경을 제공한다.

구체적으로는 민간 클라우드 연계를 통해 블록체인과 함께 빅데이터·IoT 등의 사업에 테스트베드 환경을 지원한다. 이 같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KOREN은 2017년부터 작년까지 3년에 걸쳐 국산 기술로 모든 노드를 SW기반 네트워크 환경으로 100% 전환했다.

NIA 문용식 원장은 “그동안 KOREN이 이용기관의 연구개발 기간 단축 및 비용 절감, 정부의 정책 지원 등에 큰 기여를 해왔다면, 새로운 KOREN은 유·무선 네트워크 기반으로 인공지능 등 다양한 신기술과 접목하여 미래 국가경쟁력의 원천을 발굴·육성할 수 있는 수단으로써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