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셀시우스 검색결과 [총 116건]

FTX 여진에 블록파이 파산···공포에 물들며 약세장 연출

FTX 여파로 블록파이가 결국 파산한 것이 시장을 또다시 하락으로 이끌었다. FTX와 깊은 관계를 가졌던 플랫폼들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다가왔다는 점에서 많은 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하거나 또는 투자를 거부하는 현상이 시장을 하락을 연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루나 사태' 이후 셀시우스, 쓰리캐피털애로우(3AC) 등이 연달아 무너지며 시장을 무너트린 것과 같은 원리다. 비트코인(BTC)을 비롯한 대부분의 코인들이 FTX 붕괴로 인

FTX 여진에 블록파이 파산···공포에 물들며 약세장 연출

스테이블코인 시총 1500억 달러···최고가 대비 20% 급락

메이저 스테이블코인 수익률이 미국 1년 만기 국채 수익률과 반대의 길을 걸으면서 시가총액이 최고가 대비 20% 하락했다. 유투데이는 테더(USDT), USDC 등 메이저 스테이블코인들의 시총이 미국 1년 만기 국채 수익률 상승 대비 크게 하락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스테이블코인의 시총은 5월 '루나 사태' 이 후 지속적으로 줄어들기 시작했다. 5월 상위 10개 스테이블코인들의 시총 총합은 약 1900억달러(한화 254조 4480억원)에 달했다. 이 후 루나 사태,

스테이블코인 시총 1500억 달러···최고가 대비 20% 급락

블록파이, 결국 파산···FTX 전 CEO 샘 뱅크만 고소

암호화폐 거래소 블록파이가 'FTX 사태' 후유증으로 마침내 파산했다. FTX 붕괴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플랫폼들 중 첫 붕괴 사례다. 블록파이는 29일 공식 성명을 통해 미국 뉴저지 지역 파산 법원에 미국 파산법 11조에 의거해 파산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미국 파산법 11조는 법원의 보호 상태에서 법원으로부터 회생 계획을 인가받고 법원의 감독 하에 구조조정 절차를 통한 회생을 모색하는 제도다. 테라, 셀시우스, 쓰리애로우캐피털(3AC), FT

블록파이, 결국 파산···FTX 전 CEO 샘 뱅크만 고소

아서 헤이즈 "비트코인, 1만달러···제네시스 부활 어려워"

대형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비트멕스(BitMEX) CEO 아서 헤이즈가 FTX 사태에 따른 제네시스의 붕괴를 예견했다. 아서 해이즈는 이로 인해 비트코인이 1만 달러까지 무너질 것으로 내다봤다. 아서 헤이즈는 23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제네시스 측 지인들에게 현 상황에 대해 물었지만 어떤 답도 얻지 못한 상황이다"며 "이제 끝인 것 같다. 비트코인은 1만달러(10K)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트윗 글과 함께 추가 구제금융 없이는 제네시

아서 헤이즈 "비트코인, 1만달러···제네시스 부활 어려워"

리플 CEO "FTX 자산 매입, 관심 있다"

암호화폐 회사 리플(XRP)이 최근 파산한 거래소 FTX의 자산 구매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더 타임스는 20일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CEO)가 FTX 거래소의 자산과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부문을 인수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갈링하우스 CEO는 FTX와 제휴한 다른 회사의 지분 매입에도 적극적인 것으로 보인다. FTX와 제휴하고 있는 회사는 약 100개다. 리플은 지난 2020년 12월부터 자체 토큰 X

리플 CEO "FTX 자산 매입, 관심 있다"

간밤에 무슨일이···11월 21일 암호화폐 아침 뉴스

1. 리플, "FTX 인수, 관심 있다" 리플의 브래드 갈링하우스 CEO가 파산한 거래소 FTX의 인수 의사를 밝혔다. 그는 회사의 전략적 확장을 위해 FTX 거래소 일부를 인수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는 지난 8월 파산한 셀시우스의 인수에도 관심을 보인 바 있다. 2. FTX 해커, ETH 매각 시작 FTX의 파산 신청 뒤 곧 이어 FTX 거래소를 해킹한 해커가 FTX 거래소로부터 갈취한 이더리움(ETH) 판매를 시작했다. 해

간밤에 무슨일이···11월 21일 암호화폐 아침 뉴스

FTX 사태가 촉발한 혼돈···그 원인과 결말

# 한 하늘 아래 두 개의 태양은 없다 FTX가 극심한 유동성 문제를 호소하며 한때 '세계 2위 거래소'라는 명성이 무색하게 위기 발생 5일 만에 파산했다. 바이낸스의 CEO 자오 창펑이 자신의 회사가 보유한 FTT 물량의 전량 매도 의사를 밝힌 후 단 이틀만에 글로벌 2위 거래소의 아성을 무너뜨렸다. 바이낸스와는 비슷한 듯 다른 행보로 암호화폐 시장에서 큰 존재감을 드러냈던 FTX는 올해 상당한 성장세를 이룩했다. 자오창펑의 공격만 없었다

FTX 사태가 촉발한 혼돈···그 원인과 결말

넥소 "FTX 사태 전 모든 자금 인출···안전하다"

암호화폐 대출 업체 넥소가 FTX의 위기를 사전에 감지, FTX에 배치했던 모든 자금을 이미 외부로 송금하며 'FTX 사태'에 피해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넥소는 9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FTX에 노출된 회사 자금은 없다"며 "엄격한 리스크 관리로 고객들의 모든 자금은 이미 두 회사로부터 인출되었으며 이 모든 내역은 온체인 데이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FTX 사태는 FTX와 알메이다 리서치가 다수의 암호화폐 플

넥소 "FTX 사태 전 모든 자금 인출···안전하다"

FTX CEO "이제 곧 파산이다"···위기 3일 만에 '파산' 언급

"새로운 자본 유입 없다면 FTX는 파산이다." FTX의 샘 뱅크먼 CEO가 10일 투자자 서한을 통해 사실상 파산 통보를 선언했다. 앞서 극심한 유동성 위기에 처한 FTX는 9일 바이낸스에 인수 의향서(Non-Binding LOI)를 제한하면서 기사회생 하는 듯 했지만 하루만에 자오 창펑 CEO가 인수를 거절하며 파산위기에 처했다. 바이낸스가 인수를 거절하자 세계 4위 암호화폐 거래소는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끝내 '파산'으로 치닫게 됐다. 시장에

FTX CEO "이제 곧 파산이다"···위기 3일 만에 \'파산\' 언급

바이낸스, 사실상 FTX 인수···고래 싸움에 시장 폐허

바이낸스가 FTX 인수를 발표한 가운데 두 거래소가 일으킨 혼란 속에 시장이 큰 혼돈에 빠졌다. 세계 1위가 2위를 손쉽게 제압하며 시장이 정리되었지만 두 거물들이 싸우며 남긴 혼란이 시장을 폐허로 몰아넣은 것. # 창펑이 던진 돌과 FTX의 허세 매 시간이 드라마틱한 이틀이었다. 앞서 7일 바이낸스의 자오 창펑 CEO FTT의 재무 건정성을 지적하며 "바이낸스가 보유한 FTT를 모두 팔 것"이라는 '폭탄 발언'을 남겼다. 창펑의 폭탄 발언은

바이낸스, 사실상 FTX 인수···고래 싸움에 시장 폐허

고래싸움에 등 터진 코인시장···FTT 하락에 다같이 '와르르'

FTX 샘 뱅크먼 CEO가 제시했던 FTT의 22달러 가격 방어선이 무너지며 오전 11시 30분부터 시작된 혼란에 비트코인(BTC)을 포함한 대부분의 알트코인들이 큰 하락을 겪었다. 세계 1, 2위 거래소 수장들의 대결에 시장이 큰 공포에 물든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앞서 7일 바이낸스의 자오 창펑 CEO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FTT의 재무 건정성을 지적하며 "바이낸스가 보유한 FTT를 모두 팔 것"이라는 '폭탄 발언'을 남겼다. 이후 샘 뱅

고래싸움에 등 터진 코인시장···FTT 하락에 다같이 \'와르르\'

우려하던 FTT 22 방어선 붕괴 공포, 현실로···시장 급락

FTT의 가격을 22달러로 사수하겠다던 FTX 샘 뱅크먼의 방어선이 무너지며 시장의 공포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8일 오전 11시 35분부터 22달러선이 무너진 FTT가 하락을 거듭하며 오후 1시 코인마켓캡 기준 약 1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샘 뱅크먼이 사수를 고지했던 22달러에서 약 20% 하락한 것. 앞서 7일 바이낸스의 자오 창펑 CEO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FTT의 재무 건정성을 지적하며 바이낸스가 보유한 약 21억 달러(한화 약 2조9606억

우려하던 FTT 22 방어선 붕괴 공포, 현실로···시장 급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