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진 기자
등록 :
2021-01-12 07:39

정부, 예산 531억 투입…블록체인 실생활 접목 박차

복지·에너지·투표 등 5대 분야 블록체인 확산사업 추진
DID·기술개발 사업도…“블록체인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올해 531억원을 투입해 실생활과 접목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한다. 국민 체감도와 파급력이 높은 복지, 투표, 신재생 에너지 등 분야도 다양하다.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과 분산신원증명(DID) 사업도 병행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11일 블록체인 산학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올해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사업에 대해 관심있는 기업과 기관들이 관련 정보를 찾아보고 사업지원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블록체인 관련 사업 예산을 531억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55% 증가한 수치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진행되는 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국민들이 보다 쉽게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 기술 확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에 따라 그간 시범사업들의 성과를 기반으로 국민체감도와 파급력이 높은 5개 분야에 대해 확산 사업을 처음으로 추진한다. 추진 대상 분야는 사회복지, 투표, 신재생에너지, 우정고객관리, 기부 등이다.

신규 서비스 개발을 위한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올해부터 선도시범사업, DID 집중사업, 특구연계사업으로 구분, 추진된다. 선도시범사업의 경우 공공과 민간의 블록체인 도입 효과가 높은 분야를 발굴하고 향후 확산사업으로 확대 가능한 신규 서비스 분야 총 10개 과제를 추진한다.

DID 집중사업에서는 사물과 데이터, 계약 등 DID를 활용할 수 있는 5개 과제를 선정, 서비스 중심의 생태계 구축 및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사업을 통해 구축된 신원증명, 물류, 지불결제 등 블록체인 서비스를 연계, 활용하는 서비스 역시 발굴, 지원할 예정이다.

기술개발 사업도 병행 추진한다. 지난해 6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이터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 낮은 성능, 스마트계약 보안 취약점, 데이터 처리량 제약 등 기존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를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블록체인과 관련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들을 위한 기술검증을 확대하고 관련 기업과 기관들을 대상으로 하는 컨설팅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측은 “블록체인 기술이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신뢰 기반 사회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