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람 기자
등록 :
2020-10-05 07:30

엠게임, 블록체인 기반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 출시

“NFT 기반 생태계 구축 목표”

(사진-엠게임)

엠게임이 지난달 29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의 클레이튼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루엔터테인먼트와 공동 개발한 블록체인 게임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클레이튼)’을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출시했다.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은 1990년대 인기 PC게임 ‘프린세스메이커’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클레이튼 기반 캐주얼게임이다.

매일 한정된 횟수의 주사위를 굴리는 간단한 방식으로 딸의 다양한 성장 엔딩을 수집하고, 이용자의 판단에 따라 특정 엔딩을 NFT(대체 불가능 토큰)로 발행할 수 있다.


엠게임은 향후 출시될 모든 블록체인 게임에 NFT 발행을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사의 모든 블록체인 게임에서 활용할 수 있는 NFT를 기반으로 엠게임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엠게임은 “이번에 출시한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은 딸의 성장 엔딩으로 도감을 꾸미거나, NFT로 발행해 그라운드X의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에 저장까지 가능한 버전이다”라며, “향후 진화된 방식의 새로운 버전 출시를 위한 연구개발 및 자사 블록체인 게임들의 자체 경제 시스템 구축을 위한 노력도 계속해서 진행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