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동일 기자
등록 :
2020-09-02 17:00
관련 태그

#블록체인

정부, 블록체인 R&D 분야 예산 191억원 편성

“데이터경제 위해 블록체인 기술 개발”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블록체인 R&D 분야 예산 191억원을 새로 편성했다. 데이터경제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일 국무회의에서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블록체인 활용 실증을 위해 133억원을 들이겠다고 발표했다. 활용 실증 분야는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중개인 없는 부동산 거래 등 19개다.

정부는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에 위해 16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함께 ▲그린 뉴딜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뉴딜 등으로 구성됐다.


12개 과제로 구성한 디지털뉴딜은 2021년까지 예산 7.9조원을 배정받았다. 2025년까지는 약 44조원을 들일 예정이다. 각각 8개 과제로 구성한 그린뉴딜과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뉴딜엔 2021년까지 8조원을, 5조원씩 배정했다.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생태계 강화를 목표로 하는 디지털뉴딜 과제는 크게 데이터댐구축, 5GㆍAI기반지능형정부, K-사이버방역 체계 구축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이중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는 AI기반지능형 정부 사업은 2021년까지 8000억원을 지원받는다. 2025년까지는 약 9조원을 지원받는다.

한편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개발 사업'을 2021년부터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DID 기반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 합의,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등과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