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등 7개사 블록체인 1세대 아이콘루프에 60억 투자

분산형 신원증명 플랫폼 성장 가능성 높이 평가

국내 1세대 블록체인 기업 중 하나인 아이콘루프가 6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키움인베스트먼트, 다날홀딩스 등 7개사가 참여했다. 아이콘루프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누적 투자금 160억원을 달성했다.

아이콘루프는 3일 이들로부터 6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에 따라 아이콘루프의 누적 투자금은 160억원으로 확대됐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 설립 이래 최초 외부 기업들에게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번 추가 60억원 투자에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키움인베스트먼트, 다날홀딩스, 케이클라비스인베스트먼트, 티에스인베스트먼트,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패스파인더에이치 등 7개 투자사가 참여했다.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은 1200억 원 규모로 조성한 핀테크혁신펀드의 투자 대상 업체 중 하나로 아이콘루프를 선정해 최근 직접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분산형 신원인증(DID) 플랫폼 마이아이디 기반 서비스 출시를 앞둔 아이콘루프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이번 투자를 주도했다.

다날은 이번 투자를 통해 자사 통합결제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DID를 활용할 계획이다. 다날 자체 플랫폼 ‘다모음’ 앱을 통해 간편 본인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아이콘루프의 DID 기술을 집약한 마이아이디 기반의 서비스 출시는 자기주권형 ID 시스템 실현이라는 큰 흐름을 선도하는 데 있어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신뢰도 높은 신원인증에 대한 필요가 커진 현 시점에서 금융권을 중심으로 시장을 선점한 뒤 점차 DID 적용 사업 범위를 넓히며 매출 규모를 확대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