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체인, 소셜 커머스 스핀프로토콜 인수

뷰티 데이터 소스 확산…시너지 창출 기대
하드포크로 신규 디지털자산 발행해 배포

사진=코스모체인 제공

블록체인 기반 뷰티 서비스를 운영 중인 코스모체인이 뷰티 데이터 수집을 위해 블록체인 기반 소셜 커머스 개발사 스핀프로토콜을 인수한다. 코스모체인은 양사 디지털자산 보유자들을 위해 하드포크를 진행하고 새 디지털자산을 배포할 예정이다.

코스모체인은 스핀프로토콜을 인수한다고 디지털자산 공시 서비스 쟁글을 통해 지난 29일 밝혔다. 스핀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반 소셜 커머스 개발사로 KCT 기반 토큰 스핀(SPIN)을 운영 중이다. 스핀은 현재 코인원과 비트렉스 등 디지털자산 거래소에 상장됐다.

코스모체인은 화장품 선별 서비스 ‘피츠미’ 등 뷰티 데이터 사업을 진행 중이다. 피츠미 이용자들은 소비자 정보를 제공하고 코즘을 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코스모체인은 지난해엔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의 ‘클레이튼’으로 메인넷을 전환한 바 있다.


코스모체인은 뷰티 분야에서 이름을 알린 스핀프로토콜을 인수해 보다 많은 뷰티 데이터를 수집한다는 방침이다. 코스모체인은 “합병을 통해 더 많은 뷰티 데이터 소스를 확산시키고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뷰티 블록체인 프로젝트에서 또 다른 양자 도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코스모체인은 자사 디지털자산 코즘(COSM)과 스핀프로토콜의 스핀 보유자의 자산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하드포크를 진행할 계획이다. 클레이튼 기반 디지털자산으로 새로운 코즘을 발행해 기존 코즘 보유자에겐 1:1 비율로, 스핀 보유자에겐 1: 0.122704918 비율로 배포할 예정이다.

새 코즘의 시가 총액은 기존 코즘과 스핀의 시가 총액을 합한 값으로 계산할 예정이다. 총 공급량은 16억8899만1259개에 달한다. 코스모체인은 “이 수치는 기존 유통 및 공급량을 고려헤 이 거래를 통해 기존 시가 총액의 평가 절하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