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체리’…대구에 마스크 4600장 전달

코로나19 관련 긴급 모금 통해
1차 구호품 마스크 4605장 전달

(사진-이포넷)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체리 희망 나눔 플랫폼’(이하 체리)가 플랫폼 내 진행된 코로나19 기부 캠페인을 통해 마스크 4605장을 대구시에 기부했다.

13일 체리는 코로나19 기부 캠페인을 통해 마스크 4605장이 대구시 사회재난과에 전달됐다고 밝혔다.

앞서 체리는 지난 3월 2일부터 대구 시민 마스크 보내기, 대구 의료진 돕기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12일기준 1400여만원이 모였으며, 체리 운영사 이포넷도 3%의 기부금 모집 발생 금융수수료를 전액 후원하며 힘을 보탰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는 기업·실업인 단체·미디어 등 다양한 기관이 참여했다. 파생상품 전문 글로벌 금융투자사 ‘브이아이(VI) 그룹’은 사내 기금 출연과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성금을 마련했다. 기업인 모임 ‘(사)한국기독실업인회(CBMC) 양화진지회’에서도 후원에 동참했다.

체리 운영 담당자는 “체리는 사회 공헌 활동(CSR)에 참여하기 원하는 회사 및 단체를 위한 맞춤형 캠페인 개설과 별도 모금 기능 제공이 가능하다”며, “이번에 전달된 마스크 이외에도 현재 모금 중인 단체 사회 공헌 캠페인을 통해 대구 의료진들에게 건강식품이 전달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체리 운영사인 이포넷 이수정 대표는 “앞으로도 개인의 기부뿐만 아니라 여러 단체들의 사회 공헌 활동까지 도울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