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법정화폐 ‘흐라우냐’…바이낸스서 가상화폐 즉시구매

비자카드 계정에 연결…선입금 없이 구입
우크라이나 정부 가상화폐 사실상 합법화
탈중앙화 기술개발 장려…샌드박스도 구축

바이낸스가 우크라이나 통화의 즉시 구매를 지원한다. 사진=바이낸스

가상(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우크라이나 법정화폐 흐리우냐(UAH)를 통한 ‘즉시 구매(Instant buy)’ 기능을 제공한다. 관련 업계에선 최근 우크라이나가 가상화폐 친화적인 정책을 펼친 것을 고려한 서비스라는 분석이다.

바이낸스는 흐리우냐(UAH)를 통한 즉시 구매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바이낸스는 “흐리우냐를 통해 비트코인, 이더리움, 바이낸스 코인, 리플 코인 등을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시 구매’는 비자카드를 바이낸스 계정에 연결해 원할 때 바로 가상화폐를 살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기존엔 러시아 루블, 터키 리라 등을 지원했다. 이제 바이낸스 이용자들은 ‘구매’ 페이지에서 흐리우냐를 선택한 뒤 비자카드를 통해 가상화폐를 살 수 있다.


바이낸스는 “이 과정을 통해 선입금 없이 1분 이내로 가상화폐를 살 수 있다”며 “(결제 수단으로) 마스터카드와 다른 화폐를 추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낸스의 흐리우냐 즉시 구매 지원은 최근 우크라이나가 가상화폐에 우호적인 정책을 펼쳐 온 데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는 가상화폐 결제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지난해 12월 승인했다. 바이낸스는 같은 해 11월 우크라이나에서 합법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우크라이나 디지털 전환 부처와 MOU를 맺은 바 있다.

지난 1월엔 국민들의 가상화폐 자산 내역을 추적해 1200달러 이상 보유자에게 자금세탁 방지법을 적용하기로 했다. 해당 법을 적용받은 이들은 가상화폐 출처 등을 국가에 보고해야 한다. 이로써 가상화폐 악용을 막겠다는 의지다.

최근엔 우크라이나 디지털 전환 부처에서 “가상화폐 채굴은 프로토콜과 네트워크 회원들이 규제하고 있다”며 “따라서 가상화폐 채굴은 정부의 규제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와 함께 탈중앙화된 기술 개발을 돕고, 시장 발전과 안정을 위한 샌드박스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