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동일 기자
등록 :
2020-01-23 17:36

OECD, 블록체인 정책 자문위 구성...한국인 2명 포함

이충원 과기부 국제협력 총괄담당관
황인표 KISA 블록체인 센터장 참여
자문 앞서 “정책 수립 원칙 세울 것”

OECD가 블록체인 정책 자문위를 출범한다. 사진=OECD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블록체인 정책 자문을 제공하는 정책 위원회(BEPAB)를 출범한다. 자문위원은 총 93명으로 한국·미국·일본·독일 등 여러 국가와 블록체인 관련 기업, 시민 단체 출신 전문가로 구성했다.

우리나라에선 이충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총괄담당관과 황인표 KISA 블록체인확산센터장이 참여한다. 또 리브라협회·칼리브라·비트퓨리·블록원·컨센시스·리플 등이 함께한다. OECD는 “이 같은 다양성을 통해 세계적인 블록체인 정책 원칙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비쳤다.

BEPAB는 본격적인 자문 활동에 앞서 블록체인 정책 수립 원칙을 세우는 데에 집중할 계획이다. OECD 측은 “BEPAB는 우선 블록체인 정책 수립 원칙과 관련된 이슈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OECD 디지털 경제 정책 위원회(CDEP) 의장 겸 일본 총무성 G7 관계 부국장인 이이다 요이치 역시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정책 수립 원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분산 원장 기술은 본질적으로 경계선이 없다”며 “관련 정책 역시 세계적인 의제가 됐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을 향한 OECD의 관심은 처음이 아니다. OECD는 지난 2018년 블록체인 정책센터를 설립했다. 각 정책 입안자들에게 국가 간 통용할 수 있는 기준을 제공하고, OECD의 블록체인 기술 지원 주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같은 비전은 BEPAB 활동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