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다음 달 가상화폐 국제회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내달 북한에서 열리는 가상(암호)화폐 회의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이달 안보리에 제출될 기밀보고서 발췌자료를 입수,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들이 다음달 22~29일 진행되는 북한의 암호화폐 회의가 대북제재에 위배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달말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될 연례보고서 발췌자료를 인용해 "전문가들이 '회의에 가지 말 것'을 경고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한편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북한 블록체인 행사에 참가한 미 국적 블록체인 개발자 버질 그리피스를 체포해 지난 주 기소했다. 그리피스는 북한에서 암호화폐를 이용한 제재 회피와 돈세탁 방법과 관련해 토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