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부산에 통합거래소 추진

부산시와 ‘통합 거래 플랫폼’ 사업 추진
자회사 통해 100억원 투자 검토 中

국내 최대 가상(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부산광역시 규제자유특구에 ‘통합 거래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9일 중소벤처기업부 발표 경북 규제자유특구 투자유치 관련 자료에 따르면 빗썸 운영사 빗썸 코리아는 부산시에 자회사 ‘GCX Alliance’를 설립해 100억원 투자를 검토 중이다. 이번 통합거래소 사업은 블록체인 특구에서 추가 사업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업계에서는 제휴를 맺은 거래소간 오더북(거래 기록)을 통합 거래소에서 공유하는 컨소시엄 식으로 사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서로 오더북을 공유하면 유동성이 풍부해서, 원하는 시점에 거래를 할 수 있다. 단 아직 컨소시업 참여 기업 및 세부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빗썸 운영사는 지난해 10월 사명을 비티씨코리아닷컴’에서 ‘빗썸코리아’로 변경하고 거래소 간 가상화폐 거래 주문을 매칭·청산하는 통합거래소 등 신규 사업 추진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