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 기자
등록 :
2019-11-27 14:19
관련 태그

#가상화폐

#중국

상하이·베이징·선전 등 중국, 가상화폐 집중 단속 착수

최근 중국이 블록체인 사업 육성 의지를 밝히자 중국내 가상화폐 시장이 들썩이는 조짐이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 정부가 칼을 들었다. 비트코인 등 당국의 통제권 밖에 있는 가상화폐에 대해 집중 단속에 착수한 것이다.

한국경제TV에 따르면 상하이, 베이징, 선전 등 중국 주요 지역의 당국은 최근 공개적으로 가상화폐 집중 단속에 착수했다.

인민은행 상하이총부는 지난 22일 감독 강도를 높여 가상화폐 거래를 단속하겠다고 예고했다. 만약 가상화폐 관련 행위가 발견되는 즉시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선전시 인터넷 금융 리스크 통제 영도 소조도 21일 ‘가상화폐 불법 활동 리스크 경고’를 발표했다. 가상화폐와 관련한 불법 활동을 엄정하게 처벌하겠다는 선전시 당국의 의지다.

이 밖에도 수도 베이징시 등 중국의 여러 도시가 동시에 유사한 단속 활동에 나서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 일제 단속은 중앙정부 조직인 '국가 인터넷 금융 리스크 전담 단속 소조'의 지시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중국 정부의 움직임은 중국이 비트코인 등 민간 영역의 가상화폐가 자국 경제에 영향력을 끼치는 것을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은 비트코인과는 정반대로 강력한 중앙의 통제가 이뤄지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발행을 준비 중이다. 인민은행이 준비 중인 디지털 화폐는 분산원장 기술에 기반한 블록체인 기술과는 거리가 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